‘라디오스타’ 권일용, 국내 1호 파일러가 밝히는 범죄와의 전쟁

입력 2020-01-07 13: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등골 서늘했던 연쇄 살인범과의 만남을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권일용은 18년간의 현장 경험을 토대로 생생한 범죄와의 전쟁 에피소드를 더해 기대를 모은다.

8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정호근, 권일용, 이연수, 장동민이 출연하는 ‘천태만상 인간세상♬’ 특집으로 꾸며진다.

권일용이 소름 돋는 연쇄 살인범과의 만남을 털어놓는다. 그가 수많은 범죄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사람을 뽑으며 “등골이 서늘한 느낌이었다”라고 당시의 상황을 전한 것. 특히 “제 인터뷰 기사를 스크랩해놨더라”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권일용은 가장 어려운 사건으로 ‘목격자가 많은 사건’을 꼽아 궁금증을 자아낸다. 통상적으로 목격자가 많을수록 범죄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같은 의외의 대답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권일용이 시대에 따른 범죄 유형의 변천사를 털어놓는다. 80년대 수사반장 시절부터 최근 프로파일러들의 활약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 이어 그는 최근 사이코패스 범죄자가 안 보이는 이유 역시 설명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릴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권일용이 은퇴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죽을 것 같아서 그만뒀다”라며 구체적인 이유를 밝혔다고. 이와 함께 그는 은퇴 후 특별한 프로파일링은 물론 엄청난 사업을 추진 중인 근황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범죄자 천 명 면담 경력을 가진 베테랑 프로파일러 권일용의 푸근한 반전 매력은 8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