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메달 위해 뭉쳤다”…KSPO ‘경륜 트랙팀’ 전훈

입력 2020-08-0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SPO 프로 경륜 트랙팀.

정종진·정하늘 등 선수 7명 포함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기금조성총괄본부에서 지원하는 KSPO 프로 경륜 트랙팀이 7월 19일부터 영주 경륜훈련원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제대회 출전이 어려워지면서 국내 훈련 강화를 위한 조치다.

KSPO 프로 경륜 트랙팀은 정종진(20기), 황인혁(21기), 정하늘(21기), 성낙송(21기), 류재열(19기), 정해민(22기), 양승원(22기)으로 ‘경륜 어벤져스’라 할 수 있는 선수 7명과 지도자 1명, 분석관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12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대한자전거연맹은 ‘올림픽 메달 프로젝트’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자전거 스포츠 발전 및 경륜 종목의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나아가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기 위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지원 활동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협약에 따라 공단은 경륜 선수의 국제대회 출전 지원과 UCI(국제사이클연맹) 트랙팀 선발 및 운영을 위한 재정 지원을 약속했으며, 대한자전거연맹은 UCI 트랙팀 선발 및 훈련과 경륜 선수의 국제대회 출전을 위한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상반기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제대회 출전이 중단되면서 함께 모여 합숙을 할 기회가 없고 광명 스피돔에서만 훈련을 진행했다. 이에 보다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전지훈련을 계획했으며 이 기간에 선수단 운영 관련 내용을 전달하고 팀워크 훈련, 아마추어 규정에 따른 경기방식 적응훈련을 집중적으로 진행했다.

전지훈련에 참가한 선수들은 “그동안 코로나19로 단체훈련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동료들과 함께 땀을 흘리니 기분이 좋다. 오랜만에 아마추어 방식으로 연습을 하는데 아무래도 프로 경륜과 경기장 규모, 사용하는 장비도 다르고 어색한 부분이 있지만 금세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KSPO 프로 경륜 트랙팀은 하반기 진천선수촌과 양양에서 합숙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며, 코로나19의 상황이 호전되면 11월과 12월 태국과 홍콩에서 열리는 국제대회 참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