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베트남 교민 위한 특별 전세기 운영

입력 2020-09-15 16: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항공권·격리호텔 등 베트남 입국 지원
-연말까지 월 1~2회 전세기 운영 예정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 송미선)는 베트남 한인회 공식 전세기 운영 대행사로 선정되어 국내 체류 중인 베트남 교민을 위한 특별 전세기를 운영한다.


베트남에 체류하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귀국한 교민, 기업인, 유학생 등의 우리나라 국민들은 현재 베트남 정부가 국경을 봉쇄하고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통제해 특별 입국만 가능하다.
특별 입국을 위해서는 베트남의 영리·비영리 단체를 통해 현지 정부기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승인을 받은 교민, 기업인만 한인회를 통해 하나투어가 운영하는 베트남 특별 전세기를 이용할 수 있다. 하나투어는 항공권 및 격리 호텔, 식사, 현지 교통수단을 제공하고 베트남 정부에 제출하는 서류 작성 방법 등을 안내하고 있다.


하나투어는 하노이 전세기로 8월 14일과 28일 각각 130여명, 호치민 전세기로 31일130여명 등 8월에 400여명의 베트남 입국을 지원했다. 9월에도 호치민 전세기를 1회 진행하는 등 연말까지 월 1~2회 전세기를 운영할 예정이다.


하나투어는 베트남 각 지방 성, 시로부터 승인을 받은 기업들의 개별 입국도 지원한다. 베트남 정부는 투자자, 전문가, 숙련근로자 등의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총리실이 아닌 각 지방 성, 시의 승인을 받아도 입국을 허용한다. 하나투어는 호치민을 비롯해 바리아 붕따우성, 빈증성, 동나이성 등 남부 지역의 기업들을 중심으로 항공권과 호텔 예약을 대행하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 정부가 14일 이내 출장자에 대한 격리 면제, 한국과의 정규편 운항 재개 등을 언급하고 있으나, 까다로운 조건의 방역 조치로 베트남 입국은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하며, “하나투어는 한인회를 통한 전세기 운영 대행사로서, 베트남 입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민, 기업인 등을 지원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