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공인중개사와 함께 부동산 중개 나선다”

입력 2021-06-15 18: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공인중개사와 협업해 부동산 중개에 나선다. 소비자들은 발품을 팔 필요 없이 가상현실(VR) 등을 통해 매물을 확인할 수 있고, 공인중개사는 온라인에서 더 많은 고객과 만날 수 있다. 직방은 플랫폼을 이용해 거래를 하는 공인중개사로부터 소정의 이용료를 받는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15일 10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에서 부동산 분야 전반의 디지털전환(DX)을 선도하는 종합 프롭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발표했다. 핵심은 ‘온택트파트너스’ 사업 모델이다. 공인중개사 등 부동산 전문가들과 직방을 디지털도구로 활용하는 파트너십을 맺고, 부동산 정보조회, 매매 등을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있으면 누구나 직방과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다. 이미 개업한 공인중개사는 온라인에서 더 많은 고객들을 만날 수 있고 자격증 소지자의 경우 비대면(온택트) 창업도 할 수 있다는 것이 직방 측 설명이다. 직방은 신규 창업자에 초기 정착금을 지원하고, 연간 5000만 원의 수익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소비자의 경우 직방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 특히 아파트를 구매할 때 직방 온택트파트너스를 통하면 매물의 동·호수를 포함한 투명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온라인에서 아파트 매물을 보면 동·호수를 확인할 수 없었고, 고·저층 정도만 모호하게 확인해야 했다. 앞으로 직방 앱에서는 아파트를 3D로 둘러보면서 정확히 몇 동 몇 호가 매물인지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매물을 클릭해 내부를 VR로 둘러보고, 시간대별 일조량을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일각에선 공인중개사들과의 마찰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새 중개 서비스로 공인중개사들의 수입이 줄어들면 결국 갈등이 생길 수 있다는 얘기다. 직방은 공인중개사들을 지원하는 서비스라는 입장이다.

안 대표는 “직방이 직접 중개를 하는 것이 아니다. 직접 중개는 직방이 중개사가 없이 직거래를 하거나 직접 채용을 통해 중개를 하는 형태일 텐데, 직방은 중개사들을 서포트하며 같이 가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직방 온택트파트너스는 아파트 입주민 편의와 월세 납부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주거 편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전문 청소, 집 수리·보수, 방충·방역 등도 추가할 예정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