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복권, 고수익 유혹하는 유사 복권사이트 주의보

입력 2021-06-16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이 가짜 복권사이트를 사칭해 고수익 정보를 알려준다고 거짓 광고하는 업체에 대해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동행복권은 일반 소비자가 불법 복권 판매 및 부정행위 신고 등을 할 수 있는 동행클린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동행클린센터로 접수 받은 사례를 바탕으로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를 통해 사기범 일당을 검거했다. 사기범들은 고수익 정보를 알려준다며 유인한 뒤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파워볼 등의 결과 값을 예측해 베팅하면 고수익이 보장된다는 식으로 속였다. 피해자는 171명으로 피해액만 60억 원에 이른다.

불법 사이트 ‘나눔복권.com’의 사기범들은 자신들을 동행복권 대행업체이자 파워볼 판매업체인 수익플래너라고 사칭하며 피해자들을 현혹했다. 이들은 피해자를 사이트 가입 후 게임 머니 명목으로 원금을 입금시키고 베팅을 도우며 수익을 발생시키는 방법으로 피해 금액을 키웠다. 하지만 피해자들이 수익금 환전을 요구하면 베팅횟수가 부족하다면서 베팅횟수를 채우라고 강요, 수익금과 원금 모두 돌려주지 않고 강제로 사이트를 탈퇴시켰다.



또 다른 불법사이트 ‘나눔365.net’의 경우는 복권 공식사이트인 것처럼 속이고 파워볼 홀짝 게임에 투자하게 유도한 뒤, 당첨돼 금액이 늘어나면 출금 신청액의 50%를 더 입금해야 출금 가능하고, 입금하면 다른 이유를 대서 출금해주지 않는 방식으로 피해자들을 현혹시켰다. 심지어, ‘NANUM-LOTTO365.COM’ 불법 사이트는 사이트 하단에 동행복권 주소, 전화번호 등 홈페이지 정보를 동일하게 표시해 소비자들을 속였다.

동행복권 동행클린센터를 통해 접수된 복권 불법행위 신고는 2018년 336건에서 2020년 2327건으로 2년 새 7배 폭증했으며, 센터가 적발한 불법행위도 같은 기간 1862건에서 8146건으로 5배 이상 늘었다. 김정은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장은 “최근 불법 베팅사이트에서 다양한 사기 수법으로 고수익을 내주겠다고 접근해 복권 베팅을 요구하고 있다”며 “복권 당첨은 숫자의 패턴 등을 가지고 연구해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 파워볼 재테크를 통해 고수익을 내주겠다는 것은 모두 거짓이며, 이와 관련해 더 이상 피해가 발생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동행복권은 도박문제 예방 및 건전한 복권문화 조성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 진행하고 있으며, 복권 관련 불법 사행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동행클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