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즐기는 고성능”, 현대차 ‘아반떼 N’ 디자인 티저 공개

입력 2021-06-22 17: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반떼 N은 사이드 스커트, 윙타입 스포일러, 디퓨저 등을 적용해 디자인에 역동성을 더하고, 공력성능도 대폭 강화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해치백(밸로스터 N)과 SUV(코나 N)에 이어 세단(아반떼 N)으로 라인업을 확장한다. 현대자동차는 22일 세단 중에서는 첫 번째 고성능 모델인 ‘아반떼 N’의 디자인 티저를 공개했다.

아반떼 N은 2020년 4월 출시한 ‘올 뉴 아반떼’를 베이스로, 원래 지니고 있는 스포티한 디자인에 역동적인 주행 감성을 녹여낸 것이 특징이다.

측면부는 공기의 흐름을 정돈해주는 대형 사이드 스커트를 적용해 공력성능을 끌어올렸고, 음각 N 로고가 새겨진 N 전용 레드 스트립을 통해 차체가 한층 더 낮고 속도감 있게 보이도록 했다. 후면부는 트렁크 위에 N 전용 윙타입 스포일러를 적용해 주행 시 차량 뒤쪽에서 발생하는 공기 와류현상을 줄이고 고속에서 차량이 뜨는 양력현상을 억제해 주행안정성을 높였다.

리어 디퓨저와 대구경 듀얼싱글 머플러도 아반떼 N을 확실한 고성능차로 보이도록 해준다. 다만 구체적인 사양과 성능,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상무는 “아반떼 N은 올 뉴 아반떼 특유의 스포티한 면에 N의 감성을 얹어 한 단계 진화한 고성능 세단”이라며 “일상에서는 편안한 주행을, 트랙에서는 더욱 과감한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는 진정한 일상의 스포츠카로 역동적인 주행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큰 만족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