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의료재단, 서울현충원 묘역정화 봉사활동 실시

입력 2021-06-28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7년부터 매년 실시, 올해는 임직원 30여명 참가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28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울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묘역정화 봉사활동을 펼쳤다.


고경석 자생의료재단 사무총장을 비롯한 자생의료재단 임직원, 자생봉사단 30여명은 봉사활동에 앞서 현충탑에서 호국영령을 참배하고 묘역으로 이동해 쓰레기와 잡초 등을 제거하고 묘비를 닦았다.


자생의료재단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영웅들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분위기가 사회에 전반적으로 확산되길 바라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현충원 봉사활동은 2017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위한 장학사업과 의료지원도 전개한 바 있다. 2월에는 국가보훈처와 업무협약을 맺고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제도에 참여하고 있다. 전국 21개 자생한방병원과 한의원 의료진들은 주기적으로 애국지사 자택을 방문해 척추 및 관절 건강을 보살피고 있다.


자생한방병원 설립자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명예이사장과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은 독립운동지사 신현표 선생의 자손이다.


신준식 명예이사장과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의 선친인 청파 신현표 선생은 한의사이자 의사로서 1927년부터 항일단체 대진단 단원으로 활동하다 1931년경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작은할아버지 신홍균 선생도 대전자령 전투에서 활약한 독립군 한의 군의관으로서 지난해 국가보훈처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 받았다.


박병모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은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기 위해 매년 이맘때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한다”며 “대한민국의 뿌리가 된 영웅들의 정신을 이어 받아 우리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곳을 살피고 돕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