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원리조트, 여름 성수기 앞두고 워터파크 ‘몰카’ 점검

입력 2021-07-08 13: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선경찰서와 합동점검, 디지털 범죄 사전 차단


정선 하이원 리조트(대표 이삼걸)는 정선경찰서 여성청소년계와 함께 워터월드 시설 내 불법카메라 일제 점검을 실시했다.

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하이원리조트 레저팀과 정선경찰서 여성청소년계 담당 경찰관은 7일 워터월드의 남녀 락카 6개 소와 화장실 42개소를 중대역 몰래카메라 탐지기를 이용해 순차적으로 점검했다.



하이원리조트는 이번 점검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를 사전에 차단해 워터월드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안전한 쉼터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샤워실과 탈의실 등에 직원을 상시 배치해 순찰을 강화하고 몰래카메라 촬영 경고와 법적 처벌 등을 담은 안내문을 락카에 부착해 몰카 피해 예방에 앞장선다.

하이원리조트 관계자는 “워터월드를 찾는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합동단속을 수시로 실시해 디지털 범죄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원리조트는 본격적인 고객 집중이 예상되는 극성수기 전에 정선경찰서 등과의 협업을 통해 2차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