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긴급사태 발령에 ‘중도 중단’ 가능성까지…도쿄올림픽 이대로 괜찮나

입력 2021-07-08 17: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20도쿄올림픽 개막을 2주 앞둔 시점에서 악재가 거듭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폭증에 따라 일본 도쿄도는 12일부터 8월 22일까지 긴급사태를 선언할 방침이다. 해당 기간 내인 23일부터 8월 8일까지 도쿄올림픽이 예정돼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일본 매체 닛칸 겐다이는 8일 다무라 노리히사 일본 후생노동상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발령한 뒤에도 올림픽을 강행할 태세”라고 보도하는 한편 “올림픽을 중도에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다무라 후생노동상은 7일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 참석해 “올림픽으로 인해 감염이 늘고 병상이 핍박해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없는 점을 염두에 둔 듯하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지 못하면 올림픽을 개최하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발언에 대한 해석이다. 7일 도쿄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20명이었다. 5월 13일(1010명) 이후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가 900명을 넘어섰다.

세계에서 인파가 몰리는 올림픽은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는 위험요소로 꼽힌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인 나카하라 히데오미는 “올림픽을 개최하면 도쿄에서 제3차 유행기 이상의 의료 시스템 붕괴가 일어날 수 있다”며 “스가 총리가 진심으로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싶다면 올림픽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8일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도쿄도와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서 열리는 올림픽 경기의 ‘무관중’ 진행이 사실상 결정됐다”고 보도했다. 전날까지도 최대 5000명의 관중을 수용하는 방안을 고민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돼 무관중 경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듯하다. 이날 오후 도쿄에 도착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등과 올림픽 관련 현안을 논의한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