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mc “3040 남자 절반 비만, 만성질환 위험 적신호”

입력 2022-01-13 15: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대 남성 비만 유병률 1년 새 11.8%p 급등
-비만 영향 성인 천식, 당뇨병, 남성 난임 증가
-“과다 축적된 지방세포 성호르몬 대사 교란”
최근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비만율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특히 코로나19으로 외부활동이 줄면서 30~40대 성인 남성의 비만율이 치솟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해 남성 비만 유병률은 48.0%로 1년 사이에 6.2%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여성은 25.0%에서 27.7%로 2.7%포인트 높아졌다. 연령별로는 30대 남성 비만 유병률이 46.4%에서 58.2%로 11.8%포인트나 급등했다. 비만의 진짜 무서움은 몸을 점차 망가지게 해 각종 만성질환의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비만으로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질환에 대해 365mc영등포점 소재용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비만하면 기도에 지방 쌓여


비만은 호흡기나 내분비계,생식능력 등 여러 부분에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그 중에서 최근 비만이 영향을 끼치는 질병으로는 성인 천식, 당뇨병, 남성 난임 등이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천식은 기도에 생긴 만성염증으로 인해 호흡곤란, 천명, 가슴 답답함, 발작적인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난다. 국내19세 이상 성인 중 천식 유병률은 3%정도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보통 소아기에 발생해 성인이 될 때까지 증상이 지속되는데, 현재 19세 이상 성인 환자 비율이 66%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호주 찰스게어드너병원 연구팀이 천식으로 사망한 사람 16명을 포함해 52명의 사망자 폐 표본을 검사한 결과 사망 당시 체질량지수(BMI)가 높았던 사람은 기도의 벽에 지방 조직이 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용 대표원장은 “호흡기질환인 천식은 비만과 접점이 없어 보이지만 최근 두 질환의 연관성을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며 “선행 연구에 따르면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은 기도에 지방이 쌓여 천식 위험이 높아질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만한 천식 환자는 정상 체중보다 폐 기능이 떨어지고 동반질환 발생률도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됐는데,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최근 젊은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는 원인도 비만이 꼽힌다. 당뇨병 환자의 80% 이상이 과체중 또는 비만이라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비만은 제2형 당뇨병을 일으키는 가장 주요한 위험인자로 지목된다.


소 대표원장은 “몸속에 과도하게 많은 지방세포가 축적되면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 호르몬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게 된다”며 “이럴 경우 혈당이 제대로 조절되지 않아 평소보다 더 많은 인슐린을 분비하기 위해 췌장에 과부하가 걸리고, 결국 췌장이 망가져 인슐린 분비 기능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대로 체중을 감량하면 당뇨병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의학계에선 체중을 10%만 줄여도 당뇨병은 물론 합병증 발생 위험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본다.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 의료센터팀의 연구결과 제2형 당뇨병 환자가 체중을 15%이상 줄이면 혈당 등 건강 수치를 조절하는 데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비만, 정액의 양과 성호르몬도 영향

비만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까지 대두되고 있는 남성 난임도 유발할 수 있다.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남성 난임 진료 인원은 2015년 5만3980명에서 2020년 7만9251명으로 46.8% 증가했다.

남성 비만은 정액의 양과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덴마크 연구팀이 남성 1558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비만한 사람의 정자 농도와 총 정자 수는 정상체중보다 유의미하게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에서도 BMI가 높을수록 정액의 양,정자 수, 테스토스테론과 같은 호르몬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됐다. 체중이 정상 수치보다 약 10kg 증가할 때마다 난임 가능성이 10%씩 증가한다는 연구도 있다.

소재용 대표원장


소 대표원장은 “과도하게 축적된 지방세포는 성호르몬 대사 작용을 교란시킬 수 있고, 이러면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여성호르몬으로 변화해 정자 생성에 문제가 생기게 된다”며 “비만이 당뇨병, 협심증, 고혈압,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위험을 높여 간접적으로 성기능장애를 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젊은 남성 난임의 경우 어릴 때부터 학원이나 PC방 위주로 다니면서 많이 움직이지 않고 정크푸드를 많이 먹는 습관이 누적되어 발생하는 영향도 크다”며 “장기적인 플랜을 세워 정상체중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면 난임 예방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