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1억2770만원” 여행시장 귀하신 몸, 럭셔리 관광객이 온다

입력 2022-05-10 13: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브라질 럭셔리 관광객이 국내 입국에 타고 온 라티튜드사의 프라이빗 전세기

9일 브라질 초고가 관광객 47명 자가용 전세기 입국
29일 말레이시아 고가 패키지 ‘한국미식기행’ 16명도
여행시장의 귀하신 몸, ‘럭셔리 관광객’들이 한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럭셔리 관광객은 비즈니스석 이상의 항공편을 타고, 5성급 이상 호텔 또는 그에 상응하는 고급 전통숙박시설을 이용하며 체류기간에 대략 미화 1만 달러 이상 혹은 하루 평균 1000 달러 이상을 지출하는 관광객을 가리킨다.

정상적인 해외여행 교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5월 중순부터 6월 초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럭셔리 관광객들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의 지원과 프로모션으로 기획한 방한상품을 통해 입국한다.

우선 16일 프라이빗 전용기로 인천공항을 통해 브라질 관광객 47명이 입국한다. 이들이 참가한 여행상품은 브라질 여행사 라티튜드의 투어 패키지로 1인당 약 10만 달러(약 1억2770만원)에 달하는 고가상품이다. 역사, 문화, 종교, 전통 등을 주제로 5일부터 29일까지 25일 동안 유럽과 아시아 8개국을 방문하는 일정이다. 동북아에서는 한국과 몽골이 일정에 들어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입국일인 16일부터 19일까지 3박4일간 머문다. 한국에 있는 동안 창덕궁과 경복궁, 광장시장을 방문하고, 넷플릭스 프로그램 ‘셰프의 테이블’로 유명한 사찰음식의 대가 정관스님의 음식철학과 사찰음식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에도 마참여한다. 맞춤형 전통예술 공연단인 ‘지지대악’의 전통공연 관람도 있다.

브라질에 이어 29일부터 6월5일까지는 말레이시아의 고가 패키지 단체 16명이 방한한다. 말레이시아 고급 해외여행상품 여행사인 애플 베케이션스의 설립자 리 산 사장이 직접 인솔하는 한국 미식기행 테마 상품이다. 판매가는 말레이시아의 일반적인 방한패키지 약 3~4배 가격인 1인당 평균 750만 원이다. 이들은 대한항공 비즈니스석과 국내 5성급 호텔 숙박을 이용하고, 미슐랭 3스타 식당 등 서울과 부산 의 맛집을 방문해 한우, 오골계 삼계탕 등을 맛본다. 한국관광공사와 애플 베케이션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상품 출시 및 공동광고를 통해 모객을 했고 올해 4월1일 방한 무비자여행 재개 발표에 따라 가장 먼저 방한을 진행했다.

유진호 한국관광공사 관광상품실장은 “한류 콘텐츠로 높아진 한국에 대한 관심은 이제 고부가가치 럭셔리시장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한국의 고품질 문화관광 콘텐츠를 시장 특성에 맞게 세계에 적극 알려 럭셔리관광 목적지로서의 한국을 홍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