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와 피아니스트 김규연이 건네는 속 깊은 위로…듀오 리사이틀 CONSOLATION [공연]

입력 2022-06-23 17: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와 피아니스트 김규연이 건네는 ‘위로’.
두 명의 아티스트가 4개 도시에서 음악의 위로를 전한다. 7월 22일 오후 7시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챔버홀, 7월 23일 오후 3시 제주 서귀포예술의전당, 8월 8일 오후 7시 30분 광주광역시 유·스퀘어문화관 금호아트홀을 거쳐 8월 13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마침표를 찍는다.

길고 지루한 코로나19 팬데믹, 세계적인 경제위기를 지나며 밑바닥까지 지친 사람들을 수신인으로 김다미와 김규연은 네 개의 작품을 통해 위로의 편지를 쓴다. 이번 듀오 리사이틀의 타이틀은 그래서 ‘CONSOLATION(위로)’이다.

김다미는 여성 바이올리니스트로서는 보기 드물게 어두우면서 무겁게 침잠하는 음색을 가진 연주자이다. 이번에 연주할 네 작품의 연주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의 하나도 여기에 있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이란 별칭으로 대중에게도 익숙한 비탈리의 샤콘느는 그 슬픔만큼이나 신비한 곡이다. 원전 악보가 남아있지 않아 작곡 시기와 정확한 내용을 알 수 없기 때문. 심지어 비탈리의 다른 작품과 비교해 화성, 리듬변화 등이 비탈리적이지도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지닌 찬란한 슬픔의 매력은 오늘날까지 듣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기에 충분하다.

작곡가 에이미 비치의 바이올린 소나타 a단조 op.34는 전통적인 양식에 따라 4악장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곳곳에서 낭만주의 어법이 발견된다. 피아니스트이기도 했던 작곡가의 작품답게 피아노가 앞으로 나와 바이올린과 대등하게 목소리를 낸다. 후반부로 갈수록 두 악기의 개성이 강해지는 만큼 연주자 간의 호흡이 매우 중요한 작품이다.

프랑스 작곡가 풀랑크의 바이올린 소나타가 완성된 것은 1942년. 유리알처럼 세공된 서정미가 돋보이는 곡이다. 2악장은 스페인 내전에서 사망한 시인 로르카를 기리고 있다. 그의 작품에서 따온 ‘기타는 덧없는 영혼을 울린다’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기타 주법을 연상하게 하는 피치카토와 아르페지오 주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거쉬인/프롤로브의 ‘포기와 베스 판타지’. 조지 거쉬인이 쓴 오페라 ‘포기와 베스’를 바이올리니스트 겸 작곡가인 이고르 프롤로브가 바이올린과 피아노에 맞게 편곡했다. 오페라의 곡 순서와 상관없이 바이올린이 돋보이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는 2012년 독일 하노버 요아힘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해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다. 파가니니 국제 콩쿠르에서는 1위없는 2위 및 최고의 파가니니 카프리스 특별상, 일본 나고야 무네츠구 국제 콩쿠르 우승 및 오케스트라 단원 선정 특별상·무네츠구 선정 특별상,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하노버 국제콩쿠르 우승으로 낙소스 레코드사와의 음반계약과 명기 과다니니를 대여 받았다.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입상 및 베토벤소나타상, 최고 모차르트 협주곡상을 수상했고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콩쿠르 우승, 미국 요한슨 국제콩쿠르 2위, 센다이 국제콩쿠르와 마이클힐 국제콩쿠르에서 입상하는 등 출전한 모든 콩쿠르에서 파이널 진출 및 입상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보유한 연주자이다.

피아니스트 김규연은 2006년 더블린 국제 피아노 콩쿠르 준우승 및 최고의 협연자상과 모차르트 연주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음악계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바트록-카발레브스키-프로코피에프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음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미주리 서던 국제 콩쿠르 준우승, 지나 박하우어 영 아티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 제네바 국제 콩쿠르에서 최연소 특별상을 수상하며 국제무대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에도 퀸엘리자베스 콩쿠르 laureate 입상, 클리블랜드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입상하며 연주자로서의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김다미는 서울대 음대 관현악과 교수, 김규연은 기악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 듀오 리사이틀은 에이치엠에스컴퍼니가 주최, 주관하고 서울대 음악대학이 후원한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 |에이치엠에스컴퍼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