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 힘찬하루 헛개차’ 출시 10년, 누적판매 6억병 돌파

입력 2020-09-24 17: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숙취와 갈증해소 음료 ‘광동 힘찬하루 헛개차(이하 광동 헛개차)’가 2010년 출시이후 누적 판매 6억병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헛개나무열매를 소재로 개발된 광동 헛개차는 시장에 선보인 지 3년만인 2012년 말 국내 차음료 시장 점유율 2위(닐슨 데이터 기준)로 올라선 뒤 8년간 자리를 지켜왔다. 점유율 1위는 2010년부터 광동 옥수수수염차가 차지하고 있다.

광동제약은 ‘지구자’라는 명칭으로 한방서에 기록된 헛개나무 열매와 씨앗이 숙취해소와 간 보호작용을 위한 한약재로 사용돼온 것에 착안해 광동 헛개차를 개발했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김성훈 교수 연구팀과 ‘헛개열매 물(水)추출물의 고지혈증 및 알코올 유도성 간손상 억제 효과’라는 주제의 공동 연구를 진행해 알코올성 간손상에 대한 보호 효과를 확인했다. 2015년에 진행된 연구에서 알코올 식이를 통해 간손상을 일으킨 실험용 쥐에게 6주간 헛개열매 추출물을 경구 투여한 결과 알코올 분해효소인 ADH, ALDH의 활성도가 유의하게 증가한 결과를 얻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광동 헛개차 1병(500ml)에는 헛개나무열매 추출농축액(고형분 4.5%기준) 2만6000mg이 함유돼있어 특유의 진한 맛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동제약은 광동 헛개차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공식 SNS에서 퀴즈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제시된 헛개차 관련 퀴즈를 풀고 댓글로 답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음료를 보내준다. 9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일반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