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아이피 ‘아낫델’, 의료기기 1등급 승인 획득

입력 2020-09-28 13: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디컬아이피 ci

메디컬아이피(대표이사 박상준)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환자맞춤형 의료용 가이드 ‘아낫델(ANATDEL)’의 의료기기 1등급 승인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아낫델은 해부학적 모델(Anatomical Model)을 뜻하는 메디컬아이피의 의료용 3D프린팅 브랜드다. 메디컬아이피는 자체 개발한 AI 의료영상 분할·분석 소프트웨어 ‘메딥프로’를 활용한 의료용 3D프린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첨단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환자맞춤형 및 환자설명용 해부학 모델, 술기 훈련 및 의료기기 검증용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아낫델 라인업을 보유 중이다.

이번에 허가를 획득한 아낫델 제품은 총 14개 모델로, 외과적 수술 시 절개 범위를 비침습적으로 안내하는 의료용 가이드다. 실제 환자의 의료영상을 토대로 3D프린팅 장기 모델을 제작하는 원천기술을 활용해 임플란트의 진로, 위치, 수술 부위 등을 정확히 인지하도록 하는 환자맞춤형 수술 가이드를 제공한다.

특히, 아낫델은 ‘마커’와 ‘가이드’를 모두 제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뇌종양 수술의 경우 환자맞춤형 3D프린팅 기술로 실제 환자의 뇌와 동일한 크기 및 물성을 지닌 마커를 제작하고, 이를 토대로 수술 시 위치 고정과 정확한 치료 부위 표시, 흔들림 및 이격 방지 등 가이드를 제공하는 제품까지 제작하는 의료용 가이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의료진은 이를 통해 정밀하고 직관적으로 수술 및 시술할 수 있게 되며, 환자의 인체 정보에 최적화된 의료용 가이드를 활용함으로써 수술 성공률을 크게 높이고 수술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이사는 “미국 FDA, 유럽 CE, MFDS 등 국내외 인증을 획득한 자체개발 플랫폼 메딥프로를 통해 3D프린팅 모델을 제작해 효율성과 완성도 측면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지닌 것은 물론, 맞춤형 3D프린팅의 필수요소인 의료영상 분할과 모델링 기술부터 3D 프린팅 노하우까지 보유함으로써 타사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하다”며 “이번 의료기기 인증을 통해 보다 많은 의료 현장에서 아낫델이 수술성공률을 높이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 데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