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

입력 2021-07-18 14: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상반기 완공한 LG전자 북미법인 신사옥 지붕의 태양광 패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하는 중장기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탄소배출 규제를 강화하는 세계 각국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제사회의 재생에너지 전환 흐름에 맞추기 위해서다.

LG전자는 여러 국가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재생에너지 전환을 이뤄낼 계획이다. 북미법인은 올해 말까지 생산과 물류, 오피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이후 2025년까지 해외 모든 생산법인은 재생에너지를 100% 사용해, 국내외 전체 전기사용량의 5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게 된다.
국내 사업장에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점진적으로 늘려 2030년과 2040년의 재생에너지 전환율을 각각 60%, 90% 달성할 계획이다. 2050년에는 LG전자 모든 사업장에서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이 목표다.

LG전자는 재생에너지 100% 전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효율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발전 및 사용,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인 REC 구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PPA(전력구매계약), 한국전력에 프리미엄 요금을 지불하고 전력을 구매해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 녹색 프리미엄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적용할 방침이다.

박평구 LG전자 안전환경담당 전무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재생에너지 전환, 탄소중립 실현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며 모두가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2019년 ‘탄소중립 2030’ 계획도 밝힌 바 있다. 2030년까지 글로벌 사업장에서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2017년보다 50%로 줄이는 동시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고 외부에서 탄소감축활동을 펼쳐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