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수면무호흡증 양압기 치료, 심혈관질환 위험 낮춘다”

입력 2021-07-29 14: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홍범 대한수면의학회 정도관리위원장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

코골이·수면무호흡증 양압기 치료가 심혈관질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투르쿠대학교 투르쿠대학병원(Turku University Hospital and University of Turku) 호흡기내과 민나 밀릴라(Minna Myllyl¤) 교수 팀은 ‘양압기와 심혈관질환’에 대한 연구논문을 국제학술지 ‘수면과 호흡(Sleep and Breathing)’에 게재했다.

우선 연구팀은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증상으로 판단하고, 지속적인 양압기 치료를 실시해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여부를 확인했다.

연구에는 총 2060명의 환자가 포함됐으며, 이 중 76.4%가 중증의 폐쇄성수면무호흡증 질환이 있었다. 연구팀은 꾸준하게 양압기를 사용하는 환자들을 약 6.2년 동안 추적 관찰해 양압기 치료 환자와 대조군 환자의 후향적 관찰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 중 양압기 치료를 진행한 환자들에게서 고혈압, 제2형 당뇨병, 만성 폐쇄성 폐질환 등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같이 코골이가 심화된 수면무호흡증은 방치할 경우 뇌졸중, 뇌혈관, 심혈관질환, 심장마비, 고혈압 등 2차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수면질환으로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 양압기 치료는 비수술적 치료로 부작용이 거의 없고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증상의 중증도 등 환자의 정확한 수면 상태를 먼저 파악한 후 자신의 상태에 맞는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양압기는 일정한 공기압력을 코로 넣어 기도의 좁힘을 방지할 수 있지만, 꾸준하게 사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초반 순응도를 높이는 것이 치료의 관건이다. 특히 수면 중 착용해야 하는 만큼 임상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를 통해 자신에게 맞는 양압기 처방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신홍범 대한수면의학회 정도관리위원장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