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전자담배와 일반담배 같이 피면 몸에 가장 해로워”

입력 2021-08-0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수현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전자담배 사용 83%, 일반담배도 펴
체내 염증·산화스트레스 지수 높아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을 할 경우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조수현(사진) 교수팀은 최근 ‘전자담배, 일반담배, 복합 흡연과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와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조수현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191명의 한국 성인들을 흡연 패턴에 따라 구분하고 이들의 니코틴 지표와 산화 스트레스 지표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자가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흡연자보다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지수가 더 나쁜 것으로 확인됐다.

조수현 교수는 “전자담배 사용자의 83%가 일반담배를 같이 사용하는 복합흡연자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번 연구에서 니코틴, 염증, 산화스트레스 지표가 가장 높은 복합흡연이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단독 흡연보다 더욱 유해한 것으로 입증되었기 때문에 복합흡연 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수현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대한가정의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