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라이즈’ 크리스챤 베일 총기난사 피해자 방문…마음 한켠 따뜻해지네

입력 2012-07-25 23: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크나이트 라이즈’ 크리스챤 베일 총기난사 피해자 방문…마음 한켠 따뜻해지네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에 출연한 크리스챤 베일이 美 총기난사 사건의 피해자를 직접 방문해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시 지역신문 덴버 포스트는 “크리스찬 베일이 오로라 지역 병원을 방문해 ‘다크나이트 라이즈’ 총기난사로 부상을 입은 7명의 피해자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크리스챤 베일은 병원에서 반나절 가량의 시간을 피해자들과 함께 하며 위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워너브라더스 측은 “베일이 워너브라더스를 대표해서 간 것은 아니고 베일 그 자신으로서 방문한 것”이라고 전했다.

美 총기난사 사건은 콜로라도주(州) 덴버시 근처 오로라 지역의 한 영화관에서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상영되던 중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관객 12명과 50명 등이 부상을 입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