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박해진, 이젠 ‘케미술사’라 불러다오

입력 2016-01-20 10: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치인트’ 박해진, 이젠 ‘케미술사’라 불러다오

배우 박해진이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의 공식 케미남신에 등극했다.

박해진은 ‘치인트’에서 유정 역으로 때로는 달달하고 때로는 섬뜩한 로맨스릴러를 펼쳐가고 있다. 여기에 그는 알면 알수록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유정 캐릭터를 완벽한 내면연기로 소화해내며 극의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특히 박해진은 극 중 김고은(홍설 역)과 로맨스릴러 케미로 보는 이들을 쥐락펴락하고 있는 가운데 극 중 남배우들과도 남남(男男)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박해진은 만나기만 하면 서로 으르렁대기 바쁜 서강준(백인호 역)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로 햇살 같은 미소를 짓고 있는가 하면 문지윤(김상철 역)과는 함께 나란히 앉아 대본을 맞춰보는 등 보기만 해도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예감케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후배 배우인 고현(경환 역), 신주환(도현 역)과도 눈부신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실제로 박해진은 함께 촬영하는 배우들을 늘 배려하고 챙겨주는 것은 기본 꼼꼼한 리허설과 동선, 대사 체크까지 디테일하게 신경 쓰며 더욱 완벽한 장면을 탄생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이에 박해진이 만들어내고 있는 드라마 속 남다른 몰입력의 비결이 배우들과의 탄탄한 호흡에 있음을 짐작케 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박해진은 김고은(홍설 역)의 자취방에 방문, 서로에게 더욱 더 가까워지며 무르익은 로맨스를 펼쳐 안방극장 여심을 초토화시켰다. 때문에 그가 아닌 유정선배는 상상할 수도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더블유엠컴퍼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