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박수홍-박하나 찰떡 궁합 예고…슬리피-유소영 합류

입력 2017-09-18 15: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풍문쇼’ 박수홍-박하나 찰떡 궁합 예고…슬리피-유소영 합류

방송인 박수홍과 배우 박하나가 찰떡 궁합을 선보이며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를 유쾌하게 이끌어간다.

지난 15일 상암동 DDMC 스튜디오에서 녹화가 진행된 새로워진 ‘풍문쇼’는 ‘프라이빗 토크파티’를 콘셉트로 대중문화이슈 전반을 아우르는 토크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풍문쇼’의 새 MC 박수홍과 박하나는 첫 촬영 현장에서도 서로 농담을 주고 받으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박수홍은 박하나가 ‘막장’을 ‘막창’으로 발음하며 NG를 내자 “박하나 씨가 많이 출출하신 것 같다. 회식 메뉴는 막창으로 하자”고 농담을 던지며 박하나의 긴장을 풀어주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녹화를 이어가던 출연진들은 쉬는 시간에도 토크 열정을 불태우며 대화를 나눴다는 후문.

새로워진 ‘풍문쇼’는 MC 박수홍∙박하나 외에도 배우 유소영, 가수 슬리피가 합류해 기존 멤버인 홍석천, 김가연, 이준석과 화끈한 입담 대결을 펼친다.

18일 밤 11시 방송되는 새로워진 ‘풍문쇼’에서는 연예계 블랙리스트의 실체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에 대한 후일담, 최근 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10대들의 폭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끊임없이 회자되는 대중문화 전반에 대한 내용을 다양한 시선으로 폭넓게 이야기하는 토크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