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심진화 오열 “너무 힘든 것 같다”→온라인 응원

입력 2019-10-22 08: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심진화 오열 “너무 힘든 것 같다”→온라인 응원

김원효 심진화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한 가운데 심진화가 오열하면서 그를 응원하는 글이 쏟아진다.

앞서 20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시험관 시술을 위해 병원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진화는 난자 채취를 위해 전진 마취를 한 뒤 시술은 30분 정도 진행됐다. 그는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로 바라보며 오열했다. 정자 채취를 먼저 마친 김원효는 아내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힘들 때나 기쁠 때나 언제나 함께 한다고 약속하고 결혼하지 않았냐. 기쁘기 위한 힘든 과정인데 함께 있지 못하니까 내가 무언가를 해줄 수 없어 답답하다. 잠깐 떨어져 있는 것도 미안하더라”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온 김원효는 고생한 심진화를 위해 안마를 해주며 “옆에서 보는 사람이 더 안타깝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심진화는 “너무 힘든 것 같다”며 “병원을 다니면서 그런 분들을 많이 만나는데 그분들이 다르게 보인다. 난자 채취 전과 후의 마음이 많이 달라졌다”고 오열했다.

그리고 이 모습이 공개되자 온라인에서는 응원 글이 쏟아진다. 그중에서도 난임으로 고통받는 이들이 심진화 심경을 이해하며 응원과 격려를 보낸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