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펭수 연기 도전, ‘천문: 하늘에 묻는다’ 오늘(10일) 오디션 공개

입력 2019-12-10 09: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클립] 펭수 연기 도전, ‘천문: 하늘에 묻는다’ 오늘(10일) 오디션 공개

스타 펭수가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연기 오디션 현장에 등장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대세 스타 펭수와의 특급 콜라보레이션 영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속 시원한 발언과 독보적인 매력으로 직딩들의 대통령이라 불리는 펭수는 EBS 연습생 신분이지만, 각종 방송 및 라디오는 물론 광고계까지 섭외 1순위로 등극하며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이렇듯 각종 업계에서 끊임 없는 러브콜을 받는 펭수가 이번에는 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바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오디션을 보러 온 것이다. 연기는 처음 도전함에도 영화의 대사를 완벽히 소화함은 물론, 멜로, 판타지, 뮤지컬, 그리고 이번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의 장르인 사극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명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내밀한 감정 묘사의 대가답게 허진호 감독은 감정 연기를 요청하였고, 펭수는 즉석에서 '천문: 하늘에 묻는다'의 주인공들 못지 않은 감정 연기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도 펭수는 자유연기를 보여달라는 요청에 특유의 애드리브로 갑작스러운 프리 선언을 하였으며,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 등장하는 앙부일구(해시계)의 연기까지 소화해 내는 등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마음껏 발산하여 심사위원들은 물론 현장의 모든 사람들의 박장대소를 유발했다.

오디션이 끝난 후에는 펭수에게 허진호 감독이 먼저 “라면 먹고 갈래?”라는 명대사로 호감을 표하기도 하였다.

충무로를 접수하기 위해 10살 펭생 처음으로 도전하는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의 오디션 현장 영상은, 바로 오늘 12월 10일 저녁 8시, 펭수의 유투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링크) 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