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줄리엔강→김C 추모글 이어져…故 설리 오늘(17일) 발인

입력 2019-10-17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줄리엔강→김C 추모글 이어져…故 설리 오늘(17일) 발인

故 설리의 발인이 오늘 엄수된 가운데 고인을 그리워하는 이들의 추모가 이어졌다. 줄리엔강부터 김C까지 각자의 진심을 담아 추모글을 게재했다.

줄리엔강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들이 있고, 사람들이 떠들어 대는 것들도 있고, 자신이 본인에 대해 믿고 생각하는 것들이 있다. 남들이 떠들어대는 말들은 본인 스스로가 믿지 않는 한 우리에게 상처를 줄 수가 없다”라고 생각을 전하며 “#RIP(rest in peace)”라고 덧붙였다.

김C는 SNS에 故 설리의 화보를 게재하면서 “집 현관문에 몇 년 동안 붙어 있던 인물이 망자가 됐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무감각하려 노력할 것이다. 일면식 없던 사람이라 무감각하려 더 노력할 것이다. 죽음이 얼마나 헛된 것인지 산 자에게 알리기 위해 무감각할 것이다”라며 “괴로워도 슬퍼도 조금 더 버텨 주기를 바란다. 누구든. 나도 그러할 것이니”라고 털어놨다. 이후 그는 해당 추모글의 내용을 삭제하고 “1994-2019. RIP”라는 문구만 남겼다.

이들에 앞서 설리가 생전 절친하게 지냈던 구하라와 남태현 홍석천, 설리와 함께 작품에서 만났던 구혜선 안재현 한지은, 설리와 과거 깊은 인연이 있었던 최자 등도 각자의 공간에 고인을 애도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에프엑스 멤버들도 급히 귀국하거나 일정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하늘의 별이 된 설리의 영결식과 발인은 오늘(17일) 비공개로 엄수됐다. 팬들을 위해 별도로 마련된 조문 장소를 제외하고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