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700만원, 성현아 “전재산 700만원, 많은 걸 잃었다”

입력 2019-10-22 07: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성현아 700만원, 성현아 “전재산 700만원, 많은 걸 잃었다”

성현아가 생활고 고백으로 시선을 끌었다.

성현아는 21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성매매 혐의 관련 스캔들 이후 지난 시간의 심경을 밝혔다. 또한 생활고에 시달리는 최근 근황도 전했다.

2014년 1월 성매매 혐의에 대한 정식 재판을 청구한 성현아는 1·2심까지 유죄를 선고받았다가 2016년 6월 대법원 파기환송에 따라 열린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성현아는 “마지막으로 울어본게 7년 정도다. 아이가 태어난 후로 운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절대 울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감정이 메말라간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수미는 “눈물 조차 안나오는 건 더 비참한거다”며 “후배들에게 따뜻하게 해주고 싶다. 자의든 타의든 겪는 스캔들이 있다. 아직도 세상의 눈치를 보며 사는걸 좀 끄집어 내서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성현아는 “유모차 끌고 장을 보면서 무죄 판결을 전화로 받고 또 아무렇지 않게 장을 봤다”며 “3년간의 시간 동안 많은 일이 있다고 생각하시겠지만, 나는 평범한 일상을 보냈다”고 말했다.

성현아는 “정말 많은 걸 다 잃었지만 전 가장 큰 것을 얻었다. 아기와 세상의 이치와 평온한 마음을 얻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공백이 길었던 만큼 가계는 기울었다. 성현아는 “20년 일했으면 많이 모았다. 꽤 많은 액수를 모았는데, 아이와 단 둘이 남았을 때 전재산이 700만 원이었다”며 “머릿속이 하얗고 아무 생각이 없어지더라. 그래서 길바닥에서 앉아 울었다”고 생활고를 털어놨다.

성현아는 “남은 700만 원도 살던 집을 정리하고 남은 보증금이었다”며 “위일청 아내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너무 더운 여름에 선풍기 두 대를 주셨는데 너무 행복했다. 아들과 추억이 됐다”고 눈물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