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홍석천 고백, 홍석천 “설리, 사망전 비공개 SNS에 심경고백했다”

입력 2019-10-22 09: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홍석천 고백, 홍석천 “설리, 사망전 비공개 SNS에 심경고백했다”

홍석천이 고인이 된 설리가 사망 전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2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많은 연예인이 비공개 SNS 계정이 따로 있다”며 “설리가 비공개 계정에 지난해까지만 해도 힘들어하는 글이나 게시물을 올렸었다. 주변에서 걱정하고 감싸 안으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들어 설리가 많이 좋아지고 밝아졌었다. ‘악플의 밤’ 촬영이 끝나면 회식도 하고 얘기도 많이 했다”며 “설리가 선배들 조언도 듣고 악플에 대해 본인 생각을 이야기하면서 많은 것이 좋아졌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홍석천은 “설리가 최근 굉장히 의욕적인 상태였는데 그래서 지인들이 더 충격을 받았다”며 “좋은 친구들을 두고 떠난 설리가 조금 원망스럽기도 했다. 힘들면 힘들다고 조금 더 티를 냈으면 어땠을까. 남아 있는 사람들이 정말 힘들겠구나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나는 프로그램 촬영 중에 설리 사망 소식을 들었다”며 “더 이상 촬영을 할 수가 없더라”고 전했다.

이밖에도 홍석천은 설리의 빈소를 지켰던 아이유를 언급하기도 했다. 홍석천은 “설리 빈소에 아이유가 일찍 달려와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며 “사람들과 설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런 가운데 홍석천은 설리 사망 이후 그를 추모하는 글도 올렸다. 홍석천은 “이게 너와 마지막 사진일 줄이야. 같이 견뎌내자고 했었는데 작별인사도 없이 보내는 못난 오빠가 되버렸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그곳에선 더이상 아파하지마렴. 너 하고픈 거 마음껏하고 지내렴. 예쁜 네 모습 그대로 기억할게 참 슬픈 밤이다”라고 적었다.

● 다음은 홍석천 심경고백 전문

이게 너와 마지막 사진일줄이야 ㅠㅠㅠ 같이 견뎌내자고 햇엇는데 작별인사도없이 보내는 못난 오빠가되버렷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그곳에선 더이상 아파하지마렴 너 하고픈거 맘껏하고지내렴 이쁜 니모습 그대로 기억할께 참 슬픈 밤이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