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윤정수, 사기꾼 옥바라지까지…기막혀”

입력 2019-12-05 10: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수홍 “윤정수, 사기꾼 옥바라지까지…기막혀”

‘풍문쇼’에서 개그맨 박수홍이 윤정수와 사기꾼의 기가 막힌 일화를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박수홍은 윤정수가 빚에 허덕이며 살았던 세월에 대해 “윤정수는 그 사람을 믿고 회사에 투자하고 연대보증을 서주고... 이게 다 그렇게 된 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사람 때문에 일어난 일이잖아. 그 사람은 결국 사기 혐의로 구치소에 들어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정수는 그 사람을 믿더라고. 해결해 줄 거라고. 그래서 내가 '그 사람을 미워해라. 연락 끊어라'그랬더니 '아니야. 해줄 거야. 저 친구는 안 그럴 거야'그러더라고. 마지막 끈을 잡고 있는 거야. 내가 기가 막히더라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그때까지 가면 사람이 구석으로 몰리기 때문에 믿을 건 사기 친 친구밖에 없는 거야. 그러니까 면회를 가고, 뭘 해서 갖다 주고 최선을 다해서 그 친구가 해결해줄 줄 알고. 정말 기가 막힌 노릇이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