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왕 하승진 수술대 올랐다…결국 정관수술

입력 2019-12-10 22: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내의 맛’ 정자왕 하승진 수술대 올랐다…결국 정관수술

농구선수 출신 하승진이 정관수술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하승진과 전태풍이 정관수술을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정관수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정자의 활성도를 체크해보기로 했다. 혼자만의 공간에 들어선 하승진은 “자괴감이 든다”며 힘들어했다. 이 모습을 영상으로 보던 MC 이휘재는 “큰 병원에서 하면 바로 다음 사람이 문 뒤에서 기다리고 있다. 보통 일이 아니다”라고 공감했다.

결과적으로 하승진과 전태풍의 정자는 훌륭한 상태였다. 의사는 “의학적인 기준에서 두 분 다 좋은 퀄리티의 정자를 가지고 있다”면서 “정자왕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태풍에 대해서는 “정자 태풍”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승진은 아내와 수술을 더 고민해보기로 했고 전태풍은 시즌 후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내 곧 하승진이 정관수술을 위해 수술대에 오르는 모습이 예고됐다. 하승진은 스튜디오 토크에서 “내가 안 하면 아내가 하겠다고 하더라. 그런데 여자는 수술이 복잡하지 않나. 차라리 내가 하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MC 박명수는 “나도 (정자가) 왕성해서 너처럼 (수술)하고 싶다”고 말하며 씁쓸하게 웃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