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신예 최성은부터 국민배우 고두심까지, 전 세대 아우르는 연기 앙상블

입력 2019-12-11 0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유쾌한 연기 변신과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시동’이 전 세대를 아우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가세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세상을 향해 시동을 건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담은 ‘시동’이 독보적 개성의 신예 최성은부터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김종수, 윤경호, 김경덕, 고두심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배우들의 가세로 눈길을 모은다. 야무진 주먹의 다크포스 ‘경주’ 역은 신예 최성은이 맡아 강렬한 빨간 머리와 스포티한 스타일은 물론 3개월에 걸친 복싱 트레이닝 등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캐릭터를 완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1987’, ‘극한직업’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여온 김종수는 장풍반점의 주인 ‘공사장’으로 분해 ‘택일’에게 세상을 알아갈 기회를 마련해주는 인물로 따스한 기운과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완벽한 타인’을 비롯 매 작품 자연스럽고 개성 넘치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윤경호는 ‘상필’을 거친 세상으로 이끄는 ‘동화’ 역으로 정해인과 특별한 케미를 선보이고, 주방장을 꿈꾸는 배달원 ‘배구만’ 역은 김경덕이 맡아 ‘시동’ 통해 스크린 연기에 본격 시동을 걸며 영화의 재미를 한층 배가시킬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름만으로 신뢰를 주는 국민 배우 고두심이 ‘상필’의 할머니로 분해 풍성한 캐스팅 라인에 힘을 더하며 깊은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처럼 연기 맛집을 입증하는 실력파 배우들의 풍성한 캐스팅 조합으로 꽉 채워진 ‘시동’은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매력으로 올 겨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재미와 케미’를 모두 사로잡을 역대급 캐릭터들의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 ‘시동’은 2019년 12월 18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