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계자들’ 성현아 “난 생계형 배우…이제 못할 일 없다”

입력 2019-12-11 11: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계자들’ 성현아 “난 생계형 배우…이제 못할 일 없다”

땀과 눈물, 진한 사연이 엮어낸 휴먼 예능 프로그램 TV CHOSUN 백년 손맛 전수 리얼리티 '후계자들'(이하 '후계자들')이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진짜 이야기'로 오늘(1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후계자들'은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노포 식당에서 비법을 전수받아, 최종 후계자로 선정된 1인이 노포 2호점을 개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한때 대중의 스타였지만 저마다 시련을 겪고 재기를 꿈꾸는, 그룹 소방차의 이상원과 배우 성현아 그리고 가수 육각수의 조성환 등 3명의 연예인과 어려운 환경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3명의 일반인이 연예인팀과 일반인팀으로 나뉘어 노포의 후계자가 되기 위해 도전한다. 여기에 방송인 오상진과 붐이 이들의 조력자 겸 MC로 함께 한다.

6명의 도전자가 비법을 전수받기 위해 찾은 노포는 1968년 개업해 2대째 운영하고 있는 인천의 소머리국밥집과 곰장어 하나로 18년간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의 곰장어집이다. 연예인팀은 소머리국밥집에서, 일반인팀은 곰장어집에서 노포 주인장에게 혹독한 수련을 받는다.

이날 방송되는 '후계자들'에서 배우 성현아는 '걸 크러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스스로를 '생계형 배우'라고 소개한 성현아는 "지난 7년간 험난한 고비들을 겪으며 이제 못할 일은 없다!"고 자신 있게 팔을 걷어붙였다. 남다른 각오를 보인 그녀지만 난생처음 '소머리 손질'을 배우는 날, 국밥집에서 그녀의 비명 소리가 끊이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가녀린 외모와 상반된 그녀의 털털한 매력과 생계형 배우가 되기까지의 눈물 어린 사연이 공개된다.

그룹 '소방차'로 최고의 스타에서 파산 선고까지 받았던 가수 이상원은 솔선수범하는 태도로 붙타는 결의를 보였지만, 전성기 때와 달리 급격히 저하된 체력으로 '힘들다'를 연신 외쳐 노포 주인장의 눈총을 받았다. 또한 이상원은 '소방차'답게 "불로 하는 일만은 자신 있다"고 큰소리쳤지만 소머리를 그을리다 소가죽은 물론 육각수의 조성환을 태울 뻔하는(?) 아찔한 상황을 초래하기도 했다.

이어 육각수 조성환은 "후계자가 돼서 이달 결혼할 신부와 노포 2호점을 하겠다"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소머리국밥집에서 수련을 하고 귀가해서도 밤늦도록 연습하는 '모범생'다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후계자가 되기 위해 예비신부에게 칼질부터 소머리 손질까지 과외 받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밤낮을 가리지 않는 조성환의 열정적인 모습은 물론, 예비남편을 위해 적극 나선 예비신부의 모습도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혹독한 수련을 거쳐 뽑힐 영광의 후계자가 누가 될지 오늘(11일) 밤 11시 TV CHOSUN '후계자들' 그 첫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