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음문석 “심각한 생활고→대인기피증-우울증, 너무 무서웠다”

입력 2020-01-19 23: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미우새’ 음문석 “심각한 생활고→대인기피증-우울증, 너무 무서웠다”

배우 음문석이 과거 생활고를 고백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새롭게 ‘미우새’로 합류한 음문석이 절친 황치열과 식사하다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음문석은 “예전에 요리해먹다가 혼자 펑펑 운 적 있다. 내가 원래 한 그릇이면 양이 차는데 아침에 두세 그릇을 먹고 있더라. 점심 저녁을 해결하지 못할 걸 아니까 아침 먹을 때 나도 모르게 점심 저녁을 생각하면서 먹은 것”이라며 “밥이 맛있어서 먹는 게 아니라 ‘오늘을 버텨야 해서 먹는다’고 생각하니까 서글펐다”고 털어놨다.

황치열은 공감하며 “그럼에도 포기 안 하길 진짜 천만다행”이라며 “나는 배고픈 것과 힘든 것은 상관없었다. 길거리에서 자도 너무 좋았다. 하고자 하는 꿈이 있었으니까”라며 “그런데 서른 즈음에 희망이 하나도 안 보이더라. 그때 나락으로 확 떨어졌다”고 고백했다.

음문석은 “가수만 15년을 계속 이어서 해왔는데 너무 안 되니까 사람들도 못 만나겠더라. 내가 다 사진 못해도 내 커피 한 잔은 살 수 있어야 하는데 생활고가 너무 심하니까 대인기피증이 생겼다. 나눠 내는 대도 월세가 밀리니까 우울증이 오고 되게 무서웠다. 이게 오래 가면 과도기가 오고 슬럼프가 오고 어쩌면 잘못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밖에 사람들을 만나러 다녔다. 모든 것을 오픈하며 ‘돈 없으니 밥 좀 사달라’고 했다.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더라”고 회상했다. 황치열은 “너나 나나 남들보다 훨씬 늦은 것 아니냐. 우리 정말 잘 견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