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이혜성, 밥 잘 먹어”…‘해투4’ 전현무, 건강 프로젝트 가동

입력 2020-02-14 0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이혜성, 밥 잘 먹어”…‘해투4’ 전현무, 건강 프로젝트 가동

KBS2 '해피투게더4’의 새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이 첫 방부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13일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2020년 '해투4'의 새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특집 '건강한 바디디자인' 1탄으로 꾸며졌다. '아무튼 한 달'은 어떠한 목표를 위해 지속 가능한 습관 변화를 꾀하는 습관 성형 프로젝트다.

'아무튼, 한 달'의 포문을 연 '건강한 바디 디자인' 특집에는 정준하,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가 참여했다. 이번 특집에 전문가로 참여한 서울의대 최형진 의사 과학자와 김미림 섭식행동 분야 심리 전문가는 참여자들의 일상생활을 관찰해 문제를 진단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했다.

개인별로 파악된 다양한 문제점은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짜게 먹는 홍현희, 빨리 먹는 전현무, 술자리가 잦은 조세호와 이 모든 문제를 다 가지고 있는 정준하까지. 누구나 한 가지씩은 가지고 있을 법한 문제점들이 제시되며 몰입도를 높였다.


그 중 전현무는 식습관 일지를 공개, 연인 이혜성 아나운서를 언급했다. 전현무는 "평소에 탄수화물을 좋아하고 빨리 먹는다. 군대에 있을 때부터 빨리 먹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홍현희가 전현무에게 "(이혜성 아나운서와) 같이 먹을 때 불편함은 없느냐"고 물었다. 전현무는 "늘 내가 기다려준다"고 답했다. 전현무는 "제가 먼저 다 먹고 (이혜성 아나운서를) 보고 있다"며 "오물오물 해서 건강하게 먹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의사는 전현무에게 "요즘 40대 돌연사가 있다. 그 이유는 심혈관 질환, 뇌혈관 질환이 있다. 식습관 때문"이라며 "전현무의 건강 상태를 보면 나쁜 콜레스테롤이 너무 많다. 심장혈관, 뇌혈관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출연진의 솔루션 진행 전 인바디와 혈액 수치가 공개됐다. 전문가들은 보통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강조하는 체중 대신 BMI(비만도 지수)와 체지방률, 혈액의 콜레스테롤에 주목했다. 이들은 전반적으로 체지방률과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게 나왔다.

최형진 교수는 혈관을 막는 나쁜 콜레스테롤의 위험을 강조하며 예비 엄마 홍현희에게는 임신 가능성이 떨어질 수 있음을, 40대 전현무에게는 돌연사의 위험을 경고했다. 또한 조세호의 높은 알코올 의존도와 정준하의 당뇨 초기 진단을 짚으며 건강한 몸을 위한 지속 가능한 습관을 제시했다.

먼저 짜게, 많이 먹는 홍현희에게는 양치 전 식사와 어린이 식판 식사가 1, 2주 차 솔루션으로 제시됐다. 홍현희는 특히 양치 전 식사에 놀라워하며 이를 지켜갈 것을 다짐했다. 조세호는 술자리를 주 3회로 줄일 것과, 술을 한 잔 마실 때 물도 한 잔 마실 것을 제안받았다. 빨리 먹는 전현무는 30번씩 씹어 20분 동안 식사를 하는 2030 식사법과 1일 1샐러드 먹기를, 모든 문제를 다 가지고 있는 정준하는 모든 솔루션 지키기를 과제로 받았다.

힘든 운동, 가혹한 식단이 아닌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솔루션이 제시된 덕분에 모든 참가자가 솔루션 둘 중 하나는 80% 이상의 높은 확률로 이행했다. 마지막으로 아들 로하에게 건강한 아빠가 되기 위해 여섯 가지 솔루션을 착실하게 지켜나가던 정준하에게 거절하기 어려운 술자리의 유혹이 펼쳐지며 그가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이와 함께 다음 방송에서는 이들의 치열했던 30일의 결과까지 확인할 수 있어 더욱 기대를 높인다.

새로운 특집이었지만 '해투4'와 함께하는 목요일 밤이 행복하다는 사실만큼은 변하지 않았다. 웃음에 더해 유익한 정보 전달은 물론 좋은 습관에 도전하는 동기 부여까지 풍성한 재미를 선사한 것.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