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완 대행 연이은 극찬 “이현석, 포수 경쟁 한 축!”

입력 2020-07-08 22: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SK NC에 3-2로 승리한 뒤 박경완 감독대행이 이현석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인천|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SK 와이번스가 진땀승으로 귀중한 1승을 챙겼다.

SK는 8일 인천 NC 다이노스전에서 3-2로 이겨 홈경기 그리고 NC 상대 3연패를 동시에 깼다. 선발투수 이건욱이 6이닝 3안타 5삼진 1실점 역투로 시즌 3승(2패)째를 거뒀다. 타선은 모처럼 홈런군단의 위용을 뽐냈다. 1회말 오준혁의 선제 솔로포에 2회말 이현석의 투런포까지 더해졌다.

하지만 달아날 때 점수를 더 뽑지 못하며 경기 막판까지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3-1로 앞선 9회, 김택형이 나성범과 알테어에게 연속안타를 내주며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박석민을 뜬공, 노진혁을 땅볼로 유도했지만 최준우의 실책으로 3-2 한 점차에 2사 2루 위기. 여기에 모창민까지 안타로 1·3루에 몰렸다. 박경완 감독대행은 박민호를 올렸고, 강진성을 뜬공 처리하며 힘겹게 승리를 챙겼다.

박 대행은 “(이)건욱이가 선발 역할을 정말 잘해주며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고 승리조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막아줬다”며 “(이)현석이의 투수 리드와 수비도 좋았는데 오랜만에 홈런을 치며 타석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SK 포수 경쟁에 한 축이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 “최근 경기에서 모든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 팀을 위해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 고맙다. 어떤 상황에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께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인천|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