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서울전 완패’ 수원FC 김도균 감독, “기성용·나상호 클래스에 당해”

입력 2021-03-07 18: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FC 김도균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승격 팀’ 수원FC이 K리그1(1부) 복귀 첫 승을 또 미뤘다.

수원FC는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원정 2라운드에서 0-3으로 완패했다. 대구FC와 시즌 개막전(원정)에서 1-1로 비긴 수원FC는 이로써 1무1패가 됐다.

수원FC 김도균 감독의 표정은 침통했다. 자책골로 첫 실점을 허용한 뒤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한 채 무기력하게 패한 탓이다. 수원FC는 과거 승격했을 때에도 서울에 전패해 아쉬움이 더했다.

경기가 끝난 뒤 김 감독은 “기성용, 나상호 등 클래스 있는 선수에게 당했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 경기 소감은?



“홈 첫 승을 챙긴 서울 박진섭 감독에게 축하를 건네고 싶다. 최선을 다했지만 다소 몸이 무거웠다. 기성용, 나상호가 결정적 역할을 해줬다. 실점 후 리드를 내준 시점에서 득점을 위해 노력했는데 그것이 오히려 실점의 빌미가 됐다. 주중 홈경기를 잘 준비하겠다.”


- 골대 불운도 있었다.



“첫 골이 중요하다는 생각은 했다. 골대를 2차례 때렸으나 서울의 공격 2선을 제대로 막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 나상호와 팔로세비치 등 2선에게 당했다. 기성용의 경기 리딩 능력이 대단했다.”


- 시즌 3번째 경기가 수원 삼성과 더비전이다.



“수원 삼성의 경기를 체크했는데 굉장히 안정적이더라. 세밀했다. 우리도 승리를 챙겨야 할 경기다. 오늘부터 상대를 철저히 분석하겠다.”

상암|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