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수원 더비 0-0’ 김도균 수원FC 감독, “많은 찬스 못 살려 아쉬워”

입력 2021-03-10 21: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FC 감독 김도균.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5년 만에 펼쳐진 수원 더비에서 누구도 웃지 못했다.

수원FC와 수원 삼성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 2021’ 3라운드 대결에서 0-0으로 비겼다. 개막 후 2연승을 달린 수원 삼성은 2승1무(승점 7)가 됐고, 수원FC는 2무1패(승점 2)로 첫 승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경기 전 “상대의 스리백 수비라인 뒷공간을 적극적으로 노리겠다”고 전한 김도균 감독의 의지대로 수원FC는 전체적인 흐름을 주도했으나 기대한 승격 첫 승을 얻지 못했다. 그래도 최근 흐름이 좋던 수원 삼성에 전혀 밀리지 않으며 희망을 밝혔다.

김 감독은 “실점 없이 마친 부분은 긍정적이다. 승리 부담도 크지만 필드 골이 없어 더 아쉽다”고 말했다.


- 경기 소감은?



“홈 첫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했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팬들에게 감사하다.”


- 만족스러운 부분은?



“전체적으로 수비조직이 개선됐다. 실점 없다는 부분은 긍정적이다. 그러나 비기기 위해 경기를 하지 않는다. 많은 찬스를 결정짓지 못해 안타깝다.”


- 득점력이 아쉬운데.



“선수 개개인의 능력에 차이가 있다. 아직 기대하고 있으나 다소 부족함이 있다.”


- 3경기째 승리가 없다.



“승리 없는 것에 대한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승리가 없는 것보다 필드골이 터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 특히 아쉽다.

수원|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