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김세영 공동 9위, 한국 골프, 도쿄올림픽 노메달

입력 2021-08-07 15: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대한민국여자골프가 2020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고진영, 김효주(이상 26), 김세영(28), 박인비(33)는 7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가스미가세키컨트리클럽(파71·6648야드)에서 열린 대회 골프 여자 최종 4라운드에서 모두 입상에 실패했다.


고진영과 김세영은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9위를 기록했고, 김효주(9언더파 275타로)가 공동 15위, 박인비(5언더파 279타)는 공동 23위를 기록했다.


애초에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3라운드까지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고진영도 선두 넬리 코다(미국)와 차이가 6타에 달해 역전이 쉽지 않았다. 고진영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였고, 김세영은 6개의 버디를 기록했으나 더블보기와 보기 1개씩을 기록해 3타를 줄이는 데 만족해야 했다.


금메달은 세계랭킹 1위 코다의 차지였다. 이날 코다는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했다. 2위와 3위는 최종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친 이나미 모네(일본)와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차지했다. 연장에서 이나미는 파, 리디아 고는 보기를 쳤다. 리디아 고는 올림픽 골프 최초로 두 대회 연속 입상한 선수가 됐다.

도쿄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