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순위 삼성생명행 포워드 이해란 “1군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 있다”

입력 2021-09-08 14: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예상은 크게 빗나가지 않았다.

수피아여고 포워드 이해란(18·181㎝)이 전체 1순위로 용인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WKBL은 8일 용인체육관에서 2021~2022 신입선수선발회를 개최했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단상에 올라 모두의 예상대로 이해란을 호명했다. 이해란은 빼어난 신체조건에 내·외곽을 모두 겸비한 전천후 포워드로, 19세 이하(U-19) 여자대표팀의 주축선수로 활약했다.

임 감독은 “뽑고 싶은 선수를 데려와 기분이 좋다. 조금 더 가다듬으면 올어라운드 플레이어가 될 가능할 것으로 보고 선택했다. 정신적인 부분도 좋다고 들었다”고 선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프로에서 경쟁하려면 파워를 기르는 건 기본이고, 기술적으로도 슛 거리를 더 늘려야 한다”며 “상투적인 얘기지만 리그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할 가능성을 지녔다. 본인이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달렸다. 다가올 시즌 (1군에서)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해란은 “우선 살을 찌워야 하고, 상대에게 밀리지 않도록 힘을 키워야 한다. 다시 시작이다. 내가 가진 모든 걸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1군에서 경쟁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열심히 해보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분당경영고 박소희(18·177㎝)와 변소정(18·179㎝)은 각각 부천 하나원큐(2순위)와 인천 신한은행(3순위)의 지명을 받았다. 슈팅가드 박소희는 외곽슛만큼은 기존 프로선수들 못지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구인 2세 변소정은 파워가 좋아 쓸만한 포스트 자원으로 분류된다. 박소희는 “박혜진 선수(아산 우리은행)와 슛 폼이 비슷하다는 얘기가 있는데 대단한 선수와 비교해줘 영광이다. 평소 가고 싶은 팀 유니폼을 입었다. 신지현 언니의 공격능력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변소정은 “김단비 선수의 해결사 능력 등을 많이 보고 배우고 싶다. 힘이 좋지만 프로는 다르다. 더 보완해서 안정적인 플레이를 하는 선수가 되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용인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