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위 펼쳐진 진흙탕 싸움 [포토]

입력 2022-03-17 20: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부산 BNK 썸의 경기에서 삼성생명 배혜윤과 박혜미가 BNK 진안의 볼을 빼앗는 과정에서 넘어지고 있다.
용인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