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나혼산’ 자료화면 고통? 만든 사람 잡아낼 것” [화보]

입력 2020-01-20 09: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성훈이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2월호를 통해 남친 화보를 완성했다.

이날 촬영 현장에서 성훈은 모델 뺨치는 훤칠한 키를 활용해 내츄럴 남친룩을 완벽 소화해 촬영 현장을 훈훈하게 달구었다는 후문.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성훈은 화보의 콘셉트처럼 스케줄이 없는 날엔 주로 집에서 반려견 양희와 시간을 보낸다고. “아무것도 안 해도 되는 날엔 확 늘어져 있다. 서른 중반에 들어서면서 밖에도 자주 안 나간다. 반려견 양희 때문에 더 그렇기도 하다. 지금은 밖에서 사람들 만나는 것 보다 양희와 같이 보내는 시간이 더 좋다”고 말했다.

<나혼자 산다>에서 자료화면으로 자주 고통받는 이유에 대해선 “데뷔 이후로 그동안 거의 쉬지 않고 달려온 것 같다. 그만큼 쓸 수 있는 ‘짤’도 많은 것 같고. 안 그래도 얼마 전에 <나 혼자 산다> 팀에 분명히 얘기했다. “이제 신년회도 할 텐데, 내가 자료화면 만들고 있는 사람 반드시 잡아내겠다’고(웃음)”라며 웃었다.

올해로 데뷔 10년차가 되는 소감으로 “10년차라는 타이틀이 붙은 이상 더 이상 뒤로 숨을 곳은 없는 것 같다. 실수하고 부족하더라도 다 내가 받아 들여야 할 몫이다. 더 이상 뒷걸음질 치지 않으려고 한다. 뭐든 최선을 다할 것이다. 목숨 걸고”라고 답했다.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코리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