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장범준 댓글논란, 흔들리는 물음표에 ‘불편함’이 느껴진거야

입력 2019-10-23 16: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피플] 장범준 댓글논란, 흔들리는 물음표에 ‘불편함’이 느껴진거야

최근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상승세를 타던 가수 장범준이 댓글 논란에 휩싸였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을 희망하는 아내 송승아 씨의 게시물에 짧은 댓글을 달았다가 봉변을 당한 것.

22일 장범준의 아내 송승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무슨 말인지 참 알 것 같네. 내일아 빨리 와”라는 글과 더불어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를 올렸다. 이에 장범준은 아내의 게시물에 “????”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 짧은 댓글이 지금의 나비효과를 부르리라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개봉 아니 제작 단계부터 논란이 됐다. 공유와 정유미의 출연이 확정 될 때에도 논란을 불렀던 작품이다. 이런 가운데 장범준이 그 어떤 코멘트도 없이 물음표를 댓글로 달자 송승아의 ‘82년생 김지영’ 관람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며 논란에 불이 붙었다. 결국 송승아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야 했다.

해당 게시물이 삭제되기 전까지 장범준을 향한 일부 여성 누리꾼들의 의견은 “실망했다”는 요지의 반응 일색이었다. “같이 보고 젠더 감수성을 키우라”는 훈계부터 ‘슈퍼맨이 돌아왔다’ 속 장범준의 모습까지 언급하며 “영화를 꼭 보고 오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여기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장범준이 자신의 음악 작업에만 매달려 육아를 전혀 돕지 않는 나쁜 남편으로 매도하는 의견까지 나왔다. “????” 댓글 하나에 장범준은 불량 남편이 되었으며 그의 아내는 ‘93년생 송승아’가 되어 독박 육아를 하게 된 피해자 포지션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장범준을 둘러싼 댓글 논란은 그의 짧은 댓글 하나로 소설을 써내려간 누리꾼들에 의해 창조된 것이다. 장범준은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결국 아무 말도 하지 않은 것이 부정적으로 반응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이 또한 누리꾼들이 써내린 뇌내 망상일 뿐이다.

뿐만 아니라 그들의 의견대로 장범준의 댓글이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간접적으로 표출한 것일지라도 이 또한 장범준 개인이 누려야 하는 자유다. 송승아가 ‘82년생 김지영’이 개봉하는 내일을 기다리는 것처럼 말이다. 이런 자유가 허락되지 않는다면, ‘82년생 김지영’을 모두가 무조건 봐야 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면 그건 파시즘이나 나치즘 같은 전체주의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일부 누리꾼들은 “????”이라는 장범준의 댓글에 망상의 나래를 펼치고 멋대로 해석하고 비난한다. 그들은 정당한 비판이라고 부르겠지만 장범준의 물음표는 그저 부호일 뿐이고 ‘82년생 김지영’도 수많은 영화 중 하나에 불과하다.

즉, 이번 댓글 논란은 장범준의 물음표에도, 이 영화에도 지나친 의미부여로 인해 생긴 일이다. 해프닝이라는 단어를 쓰기가 미안해질 정도의 ‘해프닝’에 불과하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