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윤희에게’ 김희애x김소혜, 설원에서 펼쳐진 무공해 로드무비 (종합)

입력 2019-11-05 16: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희애의 감성멜로, 그리고 김소혜와의 로드무비가 11월, 관객들을 찾아간다.

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윤희에게’(감독 임대형)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는 임대형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이 참석했다.

영화 ‘윤희에게’는 우연히 윤희에게 온 편지를 읽게 된 딸 새봄이 엄마가 그 동안 숨겨온 비밀을 알게 되고 그 마음을 이해해 어루만져 주고자 함께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다. 엄마와 딸의 아름다움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나가는 가슴 따뜻한 드라마로서, 영화는 사랑의 상실과 복원, 두려움과 용기, 화해와 성장의 드라마까지 녹여냈다. 이 작품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도 상영이 된 바 있다.

임대형 감독은 “이 영화를 만들면서 사랑이 무엇인지 질문했고 그 답을 찾기 위해 영화를 완성했다. 국경, 인종, 성별 등 수많은 벽들을 사랑의 힘이 깰 수 있다고 생각해 이 영화를 계획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여성 서사를 풀어나가는데 있어서 어려움을 없었을까. 그는 “이게 온당한 일인지 자문했다. 여성이 나라는 사람과 멀리 있는 존재라고 생각했다면 이 작품을 쓰지 못했을 것이다”라며 “하지만 어머니, 여동생 등 내 주변에 계신 분들 덕분에 그 분들의 시각으로 의심하고 질문하면서 작업을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모든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윤희’역은 매 작품, 최상의 연기력을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 자리매김한 김희애가 맡아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딸의 제안으로 떠난 여행으로 도착한 낯선 도시에서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기억을 떠올리고 그간 묻어뒀던 그리움을 조심스럽게 꺼내 드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관객들의 공감을 이끈다.

김희애는 “시나리오를 한 장, 한 장 읽다보니 소설책을 읽는 것처럼 잘 읽혀졌다. 섭외 제안을 받고 영광스럽게 참여를 하겠다고 밝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역은 감정을 끌어 올리는 데 힘들었다.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쥰(나카무라 유코 분)을 만나 감정을 폭발시켜야 했기 때문이다”라며 “그런데 그 감정이 나와줘서 다행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희애는 “윤희와 쥰의 사랑은 작은 소재로만 느껴졌고 딸 아이와 어떤 계기를 통해서 여행을 가는 로드 무비라고 생각했다”라며 “추억을 찾아 딸과 함께 떠나는 잔잔한 다큐멘터리의 느낌이 강했다. 무공해 같은 신선함이 있어서 소재의 압박이 크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 나이에 주류로, 메인으로 하는 건 쉽지가 않다. 이번 작품은 감사하게도 기회를 줘서 하게 됐다”라면서 “우리 영화가 여성 캐릭터가 전면으로 나서도 된다는 것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 함께 연기한 김소혜와 성유빈에 대해 칭찬을 하기도 했다. 김희애는 “이렇게 보면 수줍어하는데 촬영만 들어가면 눈빛이 달라진다. 현장에서는 프로다. 김소혜 같은 경우는 이 작품이 처음이라고 하는데 정말 잘했다”라고 말했다.


김희애는 나카무라 유코와도 잠시 연기 호흡을 맞췄다. 극 중에서 두 사람은 누구보다 가까운 사람이었지만 사람들의 선입견으로 인해 가장 멀리 떨어져 있게 된 사람이었다. 실제로는 초면이지만 극 중에서 오랜만에 만나는 설정이었고 감정을 폭발시켜야만 했다.

김희애는 “그 분의 눈빛을 보면 진심으로 하려는 게 느껴져서 나도 정신을 바짝 차려야 했다. 만나는 장면은 굉장히 짧지 않나. 하지만 그 분의 깊은 눈빛과 감정 덕분에 연기를 하는데 도움을 많이 받았다. 나 역시 그 분에게 도움이 되고자 최대한 집중해 장면에 몰입하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임대형 감독은 한국 여성과 일본 여성과의 사랑을 그린 이유에 대해 “한국 사회와 일본 사회에는 큰 차이가 있지만 남성 중심적인 사회 질서가 공고히 오랫동안 확립된 두 나라라 생각했고 큰 차이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되고 일본 작가 우에노 치츠코의 ‘여성혐오를 혐오한다’가 한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되는 이유는 우연은 아닐 것이다”라며 “전세계적으로 페미니즘 이슈가 시대 정신으로 있는데 동아시아 여성들이 서로 연대하고 사랑을 나누는 모습을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엄마에게 온 편지를 읽고 여행을 계획하고 누구보다 다정하게 엄마의 첫사랑 찾기를 응원하는 속 깊은 딸 ‘새봄’ 역은 I.O.I 출신 김소혜가 맡았다. 이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한 그는 대선배인 김희애도 인정할 정도로 씩씩하고 당찬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김소혜는 스크린 데뷔를 한 것에 대해 “긴장이 되는 것도 있지만 설렌다. 이런 기회를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희애 선배와 연기를 한다고 해서 긴장을 했는데 정말 많이 배웠다. 굉장히 따뜻한 분이셨다”라며 “선배를 통해 사람과 연기를 대하는 자세를 배웠다”라고 존경의 마음을 전달했다.


윤희 모녀의 여행을 동행하는 새봄의 남자친구 ‘경수’ 역은 영화 ‘살아남은 아이’로 신인상 3관왕을 거머쥐며 연기파 배우의 세대교체 중인 성유빈이 맡았다. 그는 ‘경수’ 역을 맡아 무해한 소년 캐릭터를 납득 가능하게 만들며 순수한 매력을 발산한다.

성유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여행을 가면서 경험을 쌓았고 그걸 토대로 캐릭터를 소화하려고 했다. 경수는 아이 같아 보이지만 동시에 성숙한 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희애는 “윤희와 새봄은 둘이 살지만 참 따뜻하고 행복하다. 겉으로 볼 때 불안정해 보이지만 서로를 배려하고 사랑하는 모습을 봤다. 정답은 없는 것 같다”라면서 “영화를 보고 완벽하지 않지만 가족의 따뜻함, 배려, 사랑을 느껴줬으면 좋겠다”라고 관객들에게 전했다.

영화 ‘윤희에게’는 11월 14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