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유재석 해명→‘가세연’ 애매한 단서 폭로, 이대로 괜찮나

입력 2019-12-19 16: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재석 해명→‘가세연’ 애매한 단서 폭로, 이대로 괜찮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약칭 가세연)가 또 다른 연예인에 대한 성추문을 폭로한 가운데 방송인 유재석이 관련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유재석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는 열린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에서 가세연 폭로에 대한 해명을 내놨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재석이 모르는 상태에서 열린 깜짝 기자회견이다.

유재석은 “오늘 ‘무한도전’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라 많이 놀랐다. 자리가 마련된 김에 말한다. 나는 아니다”라고 가세연에서 폭로한 연예인 관련 성추문과 무관함을 밝혔다.

앞서 가세연은 18일 방송을 통해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에 이어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을 추가 폭로했다. 김건모의 세 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녹취 파일과 다른 연예인 성추문을 고발한다면서 또 다른 녹취를 공개한 것이다.

이날 김용호 기자(프리랜서)는 “김건모와 친하고 유명한 사람이다. 여러 연예인과 관련한 제보를 받았지만, 김건모와 관계가 깊어 먼저 폭로하게 됐다. 이것도 2시간 분량 녹취 파일이 있는데 1분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굉장히 바른 생활 이미지인데 충격적이다. 이것을 공개하는 이유는 (시청자들이) 연예인의 이중성, 예능 프로그램에서 어떻게 포장되는지 허상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1분 가량의 녹취파일. 여성은 “그런데 그때 당시 내가 초짜니까 (몰랐는데), 거기 있던 아가씨들, 새끼마담, 대마도 다 알았던 것 같다. 나는 그냥 놀랐다. 왜냐하면 그때 당시 ‘무한도전’ 나온 것…”이라고 했다. 구체적인 사실관계 없이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이었던 ‘무한도전’과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인물을 언급했다.

녹취 파일을 공개한 후 김용호 기자는 “(여성이) 업소에서 일하는 분이긴 한데 텐프로와는 다르다”며 “본인이 고소까지 할 정도의 용기는 아닌데, 그래도 연예인들의 실체에 대해 알리고 싶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방송 이후 온라인에서는 해당 인물 찾기가 시작됐다. ‘무한도전’과 바른 생활 이미지라는 단서로 온갖 연예인이 거론된다. 특히 ‘바른 생활 이미지’라는 단서에 유재석이 거론됐다. 하지만 유재석은 분명하게 해명했다. 자신은 아니라고. 그렇다면 누구일까. 이미 온란에서는 해당 인물에 대한 추측이 난무한다. 명확한 근거나 사실관계 확인 없이 가세연 말만 가지고 여러 연예인이 후보군으로 오른 상태다.

그리고 이를 두고 가세연을 향한 비판이 이어진다. 애매한 단서만 던지고 여러 사람을 피해자로 만든다고. 차라리 김건모 때처럼 문제 되는 인물을 특정하라는 의견이다. 반론권도 제대로 담지 않은 상황에서 여러 사람만 의심받고 오해하는 상황을 멈추라는 지적이다. 가세연은 언제까지 폭로를 이어갈까. 그리고 그 폭로가 정말 사회 정의 구현이라면 가세연도 그에 따른 보도 자세와 언행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주목받기를 위한 폭로는 사회 정의 구현이 아니니까 말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