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 근무병 사망·23사단 소속 軍 “北 목선 관련? 확인된 바 없다”

입력 2019-07-09 14: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5일 북한 어선이 강원 삼척시 삼척항 부두로 진입하고 있는 모습이 삼척항 CCTV에 포착됐다. 사진|뉴시스

초소 근무병 사망·23사단 소속 軍 “北 목선 관련? 확인된 바 없다”

북한 목선 사건 관련 경계 책임 부대인 육군 23사단 병사(초소 근무병)가 서울 한강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육군 등에 따르면 8일 밤9시 55분경 육군 23사단 소속 A(21) 일병이 서울 한강 원효대교에서 강으로 투신해 사망했으며, 군 당국은 해당 병사가 숨진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삼척항 인근 초소병으로 근무했던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은 9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병사(초소 근무병)는 최초 상황 발생 시간에 상황 근무를 서지 않았고, 합동 조사단이 해당 초소 현장을 확인했던 지난 달 24일에는 휴가 중이었다”며 “해당 병사는 북한 소형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대상도 아니었으며 조사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또 “사망자가 ‘북한 소형 목선 상황’과 관련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심리적인 압박을 받아 투신했다는 내용이 SNS를 통해 유통되고 있다”며 “이는 확인된 바 없다”고 전했다.

앞서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삼척 목선 사건의 해당 경계 초소에 근무했던 해당 병사일 가능성이 높다”며 “그 병사가 여러가지 주변의 무거운 직책, 따가운 시선, 스스로의 책임감, 이런 것들을 견디지 못하고 휴가를 나와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거 같다”고 지적했다.

국방부 관계자 역시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다”며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이번 사안과 사망 사고가 관련 있는지는 추후 조사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