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막말영상논란, 女비하·정부비판 영상 강제 시청 논란

입력 2019-08-09 09: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국콜마 막말영상논란, 女비하·정부비판 영상 강제 시청 논란

한국콜마 회장의 막말 영상 논란이 온라인을 강타 중이다. 국내 대표 OEM 화장품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월례조회에서 한 언행과 그가 직원들에게 보여준 ‘막말 영상’이 논란이 된 것이다.

JTBC는 8일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한국 여성을 극단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직원들에게 강제로 시청하게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와 직장인 익명게시판에 게재된 제보에 따르면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7일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 명 대상한 ‘월례조회’를 진행하면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며, 한 유튜버의 영상을 직원들에게 보여줬다.

논란이 된 것은 해당 영상이다.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이 위주로 담긴 것. 표현을 보면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등 비속어가 섞인 거침없는 표현이 난무하다. 특히 여성에 대한 극단적인 비하 표현도 있다.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표현이다.

특히 7일 직장인 익명게시판에는 ‘한국콜마 보수채널 유튜브 강제시청’이라는 제목의 제보가 올라와 한 바탕 소란이 일어난 바 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전직원 대상 월례조회에서 유튜브의 보수채널을 강제 시청하게 했고, 그 영상은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를 섞어 현 정부를 비난하는 내용이었다는 것이다.

해당 글을 올린 제보자는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생각해보라는 말을 남겼고 한일관계에 대한 설명을 했는데 동영상 내용이 충격이라 정확하게 담아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국콜마 직원은 “수백 명이 모인 자리에서 이런 동영상을 틀었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었고, 불편했다”며 “‘화이트리스트로 일본 원료약 수입에 대한 부담 때문에 이런 이야기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의 발언과 특정 유튜브 영상을 보게끔 한 그의 행동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다양한 반응을 쏟아낸다. 그중에서도 한쪽으로 치우친 내용과 표현을 직원들에게 보여줬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 덕분에 한국콜마 공식사이트는 현재 마비된 상태다. 접속자 폭주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불매운동도 벌이겠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한다. 반대 의견도 있지만, 한국콜마 회장 영상 논란은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