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복 사랑니, 방치 땐 낭종 발생 가능성↑…치열 흔들림·충치·염증 등 치아 건강 악화 [건강 올레길]

입력 2022-09-14 1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랑니는 구강 안쪽 깊이 자리한 만큼 사랑니 위생 관리가 다른 치아 대비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사랑니를 발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반면 사랑니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사랑니 맹출 형태가 가지런하다면 굳이 고의로 발치할 필요는 없다. 다만 개개인마다 사랑니 모양, 크기 등이 매우 다양한 만큼 맹출 형태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무엇보다 사랑니가 매복치 형태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경각심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 매복 사랑니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잇몸 속에 파묻혀 등장해 쉽게 눈치채지 못 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매복 사랑니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낭종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낭종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 크기가 점차 커지는 양상을 보이는데 이로 인해 어금니 등 주변 치열의 흔들림을 가속화하는 요인이 된다. 나아가 치관 주위염 발병을 부추기고 충치, 염증 등의 합병증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매복 사랑니로 인해 주위 치조골이 녹아 사라져 임플란트 등의 시술 적용이 어려워질 수 있다. 또 신경치료, 잇몸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으므로 사랑니 매복치 발치에 대한 관심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매복 사랑니 발치는 치과 진단 및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상담을 먼저 진행한 후 치료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

군포시 서울우리치과 우승욱 원장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