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오귀스탱 첫 골…우승후보 프랑스, 온두라스 완파

입력 2017-05-23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2017 FIFA U-20 월드컵‘ 프랑스와 온두라스의 E조 예선 경기가 열렸다. 프랑스 장-케빈 오귀스탱(7)이 프리킥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천안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22일 경기 결과

프랑스가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강력한 우승후보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프랑스는 22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1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일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펼친 끝에 3-0으로 이겼다.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U-19 챔피언십 우승팀인 프랑스는 여유 있는 경기 끝에 낙승했다.

프랑스는 공격의 한 축을 담당했던 킬리안 음바페(19·AS모나코)가 A대표팀 합류로 전력에서 제외됐지만 공백은 크지 않았다. 프랑스 명문 파리 생제르맹 소속 공격수 쟝케뱅 오귀스탱(20)을 비롯해 주장인 수비형 미드필더 루카스 투사르트(20·올랭피크 리옹) 등 리그앙(1부 리그)에서 각 팀에서 주전급으로 활약하는 선수들이 즐비해 전력이 막강했다. 자국리그 일정상 훈련 시간이 짧아 조직력은 다소 아쉬웠지만 개인 기량은 확실히 한 수 위였다.

경기 시작과 함께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프랑스는 전반 15분 선제골을 넣었다. 상대 페널티에어리어 정면 외곽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은 프랑스는 오귀스탱이 강력한 오른발 직접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지난해 UEFA U-19 월드컵 득점왕을 차지했던 오귀스탱은 이번 대회 팀의 첫 골도 책임졌다. 전반 44분에는 아미네 하리트(20·낭트)의 중거리 슛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골이 되는 행운의 득점으로 2-0으로 달아났다. 후반 36분을 한 골을 추가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F조에서는 미국이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루카 데 라 토레의 골로 에콰도르와 3-3으로 비겼다.


천안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