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성, 2년 연속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 선발권 확보

입력 2021-09-08 15: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서울 삼성이 2년 연속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 선발권을 손에 넣었다.


KBL은 8일 서울 신사동 KBL센터 5층 교육장에서 2021 신인선수드래프트 구단 순위 추첨을 진행했다. 지난해 1순위 선발권을 행사한 삼성은 올해도 전체 1순위로 신인을 뽑을 수 있게 됐다. 수원 KT, 고양 오리온, 울산 현대모비스가 2~4순위 지명권을 가져갔다.


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자가격리 중인 삼성 이상민 감독은 스포츠동아와 전화통화에서 “팀이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는데 모처럼 좋은 소식이 전해진 것 같다. 1순위 후보로 거론되는 선수들을 면밀히 검토해 좋은 선택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신인드래프트에 참가하는 선수들 중에선 연세대 가드 이정현, 고려대 센터 하윤기, 연세대 재학 중 조기에 프로행을 선언한 센터 이원석 등이 1순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