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보단 유지’ 벤투 감독, 황의조-김영권 빠졌지만…“전략 수정 없다” [현장인터뷰]

입력 2021-11-09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랍에미리트(UAE)와 11일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그룹 5라운드 경기를 가질 한국 축구대표팀이 8일 파주NFC(국가대표 축구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됐다. 훈련 전 벤투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주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아랍에미리트(UAE·11일 고양종합운동장)~이라크(17일 0시·카타르 도하)와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A조) 5·6차전을 앞둔 축구국가대표팀에 여러 악재가 겹쳤다. 공수의 핵 황의조(29·보르도)와 김영권(31·감바 오사카)은 부상으로 이탈했고, 손흥민(29·토트넘) 등 유럽파 선수들은 뒤늦게 합류한다. 그러나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큰 변화보다는 해오던 것을 유지하는 쪽을 택했다.

벤투 감독은 8일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소집 인터뷰를 통해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펼치고, 승점 3을 따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대표팀은 승점 8(2승2무)로, 승점 10(3승1무)의 이란에 이어 A조 2위를 달리고 있다. 11월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한 발 다가설 수 있다.

‘벤투호’ 출범 초기부터 함께한 최전방의 황의조와 수비진의 김영권이 부상으로 빠진 것은 아쉽다. 황의조는 프랑스 리그앙(1부) 경기 중 발목을 다쳤고, 회복 과정에서 햄스트링 부상까지 입어 대표팀 명단에서 빠졌다. 여기에 종아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벤투 감독이 끝까지 소집을 원했던 김영권 역시 끝내 합류하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둘은 대표팀 첫 프로세스부터 함께 해온 선수라 팀에서 중요성이 크다”며 “최선을 다해 대체할 방법을 연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많은 변화를 줄 생각이 없다. “선수들의 빈자리가 크다고 전략을 많이 수정하진 않을 것이다. 이전처럼 우리 경기력을 보여주겠다”며 “최선을 다해 둘을 대체할 방법을 연구하겠다. 현재 선수들이 충분한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홈팬들의 응원을 받는 것은 긍정적이다. 11일 UAE전은 100% 유관중으로 치러진다. 벤투 감독으로서도 만원관중과 함께 하는 경기는 2년여 만이다. “선수들이 직접 응원을 받는 것은 중요한 일이고, 축구라는 스포츠 자체가 관중이 있어야 의미가 있다”고 반겼다.

파주 |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