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금메달 홍세나가 시상대서 울컥한 까닭

입력 2024-06-24 14:42:53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세나가 23일 쿠웨이트에서 열린 2024 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플뢰레 개인전 결승에서 우승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ㅣ 대한펜싱협회


펜싱 여자 플뢰레 국가대표 홍세나(26·안산시청)가 아시아선수권 대회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세나는 23일(현지시간) 쿠웨이트 쿠웨이트시티에서 열린 2024 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플뢰레 개인전 결승에서 일본 기구치 고마키를 15-12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선수권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건 2019년 전희숙 이후 5년 만이다.

경기 후 홍세나는 “항상 (시상대에서) 애국가를 울리는 걸 상상해왔는데, 실제가 되니 너무 기쁘다. 상상보다 더 큰 감동이 밀려와서 울컥했다”며 “이 기세를 몰아서 대한민국 여자 플뢰레를 앞으로 메달권에서 계속 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1998년생으로 현재 세계랭킹 40위인 홍세나는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플뢰레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하고 단체전 은메달에 힘을 보탠 선수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때 한국 플뢰레 선수 중 유일하게 개인전에서 입상했던 그는 자신의 첫 국제대회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플뢰레의 새로운 대표 주자로 입지를 다졌다.

권재민 기자 jmart22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