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S 1] ‘드디어 터졌다’ NYY 스탠튼, 이번 PS 첫 홈런 폭발

입력 2019-10-13 10: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안카를로 스탠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지안카를로 스탠튼(30, 뉴욕 양키스)의 방망이가 터졌다. 이번 포스트시즌 첫 홈런이 나왔다.

스탠튼은 13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1차전에 5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스탠튼은 2-0으로 앞선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휴스턴 선발 투수 잭 그레인키를 상대로 우중간 담장을 넘는 1점포를 터뜨렸다.

앞서 스탠튼은 지난 ALDS 3경기에서 볼넷 4개를 얻기는 했으나 6타수 1안타로 타율 0.167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홈런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스탠튼은 ALCS 1차전에서 부진을 씻는 홈런을 터뜨렸다. 이는 개인 통산 포스트시즌 2호 홈런. 스탠튼은 지난해 홈런 1개를 기록한 바 있다.

뉴욕 양키스는 4회 글레이버 토레스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얻은 뒤 6회 토레스와 스탠튼의 홈런으로 3-0 리드를 잡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