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잔류로 가닥…발렌시아, 비유럽 쿼터 3장 결정

입력 2019-08-06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강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월드컵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18·발렌시아CF)이 ’잔류‘로 새 시즌 거취를 정한 모습이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매체 ‘엘데스마르케’는 6일(한국시간) “발렌시아가 이강인, 가브리엘 파울리스타, 막시 고메즈를 2019~2020시즌을 위한 비유럽(Non-EU) 쿼터에 포함시켰다”고 보도했다.

프리메라리가 클럽들은 비유럽 출신 선수들을 3명까지 보유할 수 있다. 여기에 포함됐다는 것은 사실상 잔류를 의미한다. 매체는 “이강인은 남기로 했다. 피터 림 구단주와 마테우 알레마니 단장이 싱가포르에서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스페인의 한 방송은 “발렌시아가 이강인의 재계약 협상 테이블을 마련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여름 내내 이강인의 거취를 놓고 수많은 이야기가 등장했다. 유럽 전역의 빅 클럽들이 직간접적인 러브콜을 보냈다. 최대한 많은 출전시간을 희망한 이강인도 “기회를 찾아 떠나고 싶다”는 발언으로 발렌시아를 압박했다.

‘완전이적 불가’로 일찌감치 내부 방침을 정한 발렌시아는 선수의 잔류와 임대를 놓고 본격적인 고민을 시작했고, 결국 잔류에 무게를 실었다. 갈팡질팡한 단장과 마르셀리노 토랄 감독과 달리 구단주는 “이강인을 중용하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최근 토랄 감독은 현지 언론을 통해 “이강인에게 공평하게 출전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쟁은 치열하겠지만 도전의 가치는 충분해 보인다. 프리시즌에 이강인은 꾸준히 모습을 드러내왔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